콘텐츠로 건너뛰기
Home » 보천사(구미)

보천사(구미)

보천사(寶泉寺)는 구미시 해평면 해평리 매봉산 기슭에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 본사 직지사의 말사이다. 香初老佛微微笑 차의 첫 향기에 노불은 잔잔히 미소 짓고 鍾後靑山聽 종소리 울린 후 청산은 묵묵히 귀 기울이네. 해평면 매봉산 보천사에서는 차 향기가 난다. 구미시에서 10여 분 남짓의 거리에 있는 보천사에 이르면 가장 먼저 보천다회의 다실 겸 강의실로 사용되고 있는 설법전을 만나게 되는데, 그곳에서는 늘 맑은 차 향기가 새어나온다. 설법전의 한 벽은 옹기종기 다기들로 가득하다. 정갈하게 우린 차 한잔을 손님에게 내어주는 그 모습이 아름답다.

불교에서는 아침마다 도량의 가장 맑은 물로 우린 감로의 차를 삼보께 올리고, 차 마시는 것 또한 우리의 마음을 맑고 고요하게 하는 수행으로 인식해 왔다. 보천사에서도 현 주지스님의 상좌인 지민스님과 구미시의 공무원 불자가족들을 중심으로 보천다회가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. 보천사는 매봉산을 병풍처럼 두르고 남으로 툭 트인 전망은 낙동강을 시원스럽게 담고 있다. 전해오는 이야기에 의하면, 고려 25대 충렬왕자 왕소군이 신병이 있어 이곳에 와 수양하면서 이름난 샘의 물을 먹고 병이 완쾌하였다고 하는데 그 샘이 바로 보천(寶泉)이라고 한다. 그래서 사찰 이름을 보천사(寶泉寺)라 하고 바로 앞쪽 낙동강의 나루터도 보천탄(寶泉灘)이라 하였으며 이 골짜기의 명칭도 보천골로 전해 오고 있다.

이렇게 여러 이름을 만들고 왕자의 병을 고쳐주었다는 전설 속의 ‘보배로운 샘’은 지금은 찾을 길 없고, 한때는 영남사림의 종사(宗師)로 명성이 높았고 선산부사를 지내기도 한 점필재(焰畢齎) 김종직(金宗直)이 선산의 열 가지 빼어난 것(善山十絶)의 하나로 꼽으며 “바다의 장사치들이 봄 가을로 이곳에 배를 대고 물건을 팔고 돌아간다.”고 했던 보천탄도 맨발로 건널 수 있는 얕은 여울로 변해 버렸다. 또한 광해군 10년(1618)에 나온『일선지(一善誌)』에 “보천탄가에 예전에 보천사가 있었으니……”라고 했으니 옛 절 보천사는 임진왜란 때 소실된 후 폐사가 되어 그 이름만 전하여 오다가, 옛 절터에서 석조여래좌상이 발견되면서 다시 법등을 잇게 되었다. 정확한 창건 시기와 이후의 변천 과정을 알 수 없으나 발굴된 석조여래좌상이 통일신라시대 때 조성한 것이므로 창건 시기를 이 무렵으로 추정할 뿐이다. 지금도 보천사 주변의 논밭을 파헤치면 옛 기와장의 파편들과 주줏돌들이 발굴된다고 한다. 오랜 세월 견뎌온 석불만이 말없이 맑은 차 향기에 잔잔히 미소 지을 뿐이다.

보천사(구미) 대표사진

보천사(구미)

보천사(구미) 정보

📌주소 : 경상북도 구미시 해평면 해평4길 86


🌍홈페이지 : http://www.bocheonsa.com


📞문의처: 054-474-3592


🔔개장일: 정보 없음


❌휴무일: 연중무휴


🔊체험안내 : 정보 없음


😀체험가능 연령 : 정보 없음


👨‍👩‍👦‍👦수용가능 인원 : 정보 없음


🌞이용 가능 계절 : 정보 없음


🕗이용 가능 시간 : 정보 없음


🚘주차 가능 여부 : 정보 없음


💳신용카드 가능 여부 : 불가


👶유모차 대여 여부 : 불가


🐶반려동물 출입 여부 : 불가


✅화장실 : 있음


보천사(구미) 지도 확인하기

보천사(구미) 다양한 사진들

경북_구미_보천사02

경북_구미_보천사04

경북_구미_보천사05